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석기시대부터 대한제국까지 '한국 광업사' 발간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석기시대부터 대한제국까지의 한반도 광업 자료를 이해하기 쉽도록 체계적으로 정리한 ‘한국 광업사’가 나왔다.

국내 자원 공학 분야의 석학인 서울대 이정인 명예교수와 이태섭 前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이 공동 저술한 '한국 광업사'는 석기시대, 청동기시대를 거쳐 초기철기시대, 원삼국(부여 및 진국) 및 삼국시대, 남북국시대, 고려 및 조선시대에 이르는 근대 이전의 광업 자료를 총망라한 작품으로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구성됐다.

책은 총 5장으로 구성됐으며, 각 시대별 철광업, 금·은·동광업, 비금속 광업에 대한 내용을 다양한 사진과 그림을 통해 상세하게 설명한다. 특히 ▲신석기시대 홍산 옥의 광물학적 특성 ▲청동기시대 고인돌 채석 및 운반 방법 ▲신라시대 금관의 성분 분석 ▲고려시대 금속활자 주조 ▲조선시대 덕대제도 등 역사적 사실과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광업 현장을 생생하게 엿볼 수 있다.

서울대학교 에너지자원공학과에서 32년간 자원공학 분야 교육과 연구에 헌신한 이정인 명예교수는 “우리나라 광업은 수천 년 동안 맥을 이어오고 있으며, 광업 활동은 그 시대 국가 산업의 소재와 원료 자원의 조달이라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한국 광업사가 연구자는 물론 일반인들에게 광업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그 중요성을 깨닫게 해주는 작은 지침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오랜 기간 두 저자의 연구 경험이 고스란히 녹아들어 있으며, 국내에는 아직까지 근대 이전의 광업사를 다루고 있는 책은 찾아보기 힘들기에, ‘한국 광업사’의 학술적 가치와 그 의미는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김광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 직무대행은 “한국광업사는 그동안 기록되지 않고 구전되던 한반도 광업의 역사적 사실과 중요한 학술 요소들을 집대성한 작품”이라고 밝히며, “지질자원 분야의 전문성과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지질자원 과학문화진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광업사 표지[사진=지질자원연]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