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다래끼 치료 위해 병원 갔다 코로나 백신 맞은 초등생…병원 "성인 착각"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눈에 난 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병원을 간 초등학생이 의료진의 실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3일 전주시 덕진구 한 소아청소년과 의료진이 병원을 찾은 초등생 A군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코로나 백신 접종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A군은 눈에 난 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어머니와 함께 병원을 갔다가 어머니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의료진이 접종자를 호명하자 자신을 부르는 줄 알고 주사실에 들어갔다 접종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측은 "환자를 호명하자 입실했고 체구가 커 의료진이 미처 초등학생인 줄 알지 못한 채 예방접종을 하는 실수를 범했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당시 접종 대상자였던 19세 성인과 초등생은 육안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었을 텐데 오접종을 한 이유가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상연 기자(hhch1113@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