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故유상철 "건강한 일주일 생긴다면…이강인 경기 보고파" 생전 소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 세상을 떠난 가운데 생전 그의 소원이 재조명 돼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한다.

유상철 전 감독은 7일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0세.

고 유상철 전 감독이 '유비컨티뉴'에서 이강인을 만나 나눴던 대화가 재조명됐다. [사진=사진=유튜브 '유비컨티뉴']

고인은 지난 1월 방영된 다큐멘터리 '유비컨티뉴'에서 KBS '슛돌이' 방영 당시 사제의 연을 맺었던 축구선수 이강인과 대화를 나눴다.

당시 유상철 전 감독은 "내가 몸이 안 아팠으면 스페인에 가려고 했다. 경기도 보고 훈련도 보고 너 사는 것도 보고 싶었다"고 말했고, 이강인은 "오시면 되죠. 건강해지셔서 오면 좋죠"라 답했다.

이에 유상철 전 감독은 "내가 대표팀 감독이 돼서 또 만날 수도 있는 것 아니겠냐"고 되물었고, 이강인은 "그러면 진짜 좋을 것 같다. 다시 제 감독님 해주셔야죠"라고 말하며 살갑게 대화를 이어나갔다.

또 유상철 전 감독은 '건강한 일주일이 주어진다면'이라는 질문에 "이강인이 하는 경기를 직접 현장에서 보고 싶다. 경기장 분위기, 강인이의 훈련 등을 방해되지 않는 선에서 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유상철 전 감독은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이강인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

'월드컵 영웅'의 별세 소식에 FIFA와 태극전사들도 추모를 이어가고 있다. FIFA는 월드컵 공식 계정에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다. 유상철은 2002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이 4강 진출을 이루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그를 추모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서예지 논란 여파無…'내일의 기억', 피렌체영화제 관객상 수상

    라비, '레드벨벳' 가사 성희롱 논란…'덤덤'·'러룰'·예리까지 언급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