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KIA, '기분좋은 고척 원정길' 키움에 스윕승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KIA 타이거즈가 키움 히어로즈와 3연전을 모두 쓸어담았다. KIA는 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주중 원정 3연전 마지막 날 경기에서 5-3으로 역전승했다.

KIA는 앞서 두 차례 맞대결에서 연장 접전 끝에 모두 이겼다. KIA는 여세를 몰아 3연전 마지막 날에도 뒷심을 보였다.

KIA는 3연승으로 내달리며 3승 1패가 됐다. 키움은 삼성 라이온즈와 개막 2연전을 모두 이기며 신바람을 냈지만 KIA에 내리 패하면서 3연패에 빠졌다.

KIA 박찬호가 8일 열린 키움과 원정 경기에서 역전 2타점 2루타를 쳤다. [사진=KIA 타이거즈]

KIA는 기선제압했다. 4회초 류지혁이 희생플라이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KIA는 이어진 2사 만루 기회에서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KIA 선발투수 이의리 공략에 애를 먹던 키움은 6회말 승부를 뒤집었다. 2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박병호가 이의리가 던진 3구째를 받아쳤다. 타구는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시즌 2호)이 됐다.

2-1로 역전한 키움은 7회말 달아나는 점수를 냈다. 1사 만루 상황에서 김혜성이 KIA 두 번째 투수 장민기를 상대로 희생플라이를 쳐 3-1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KIA는 그대로 주저 앉지 않았다. 9회초 키움 마무리 오주원을 상대로 승부를 뒤집었다.

KIA는 대타 이창진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고 계속된 2사 1, 2루 기회에서 박찬호가 적시 2타점 2루타를 쳐 4-3으로 역전했다.

키움 벤치는 아웃 카운트 2개를 잡는 동안 6안타를 맞은 오주원을 내리고 김동혁을 마운드 위로 올렸다. 그러나 추가 실점했다. KIA는 후속타자 최원준이 적시타를 쳐 한 점을 더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고척=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나성범 3점포 포함 6타점 펄펄 NC, 롯데에 재역전승 설욕

    롯데 '안도의 한숨' 마차도 추가 진단 이상무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