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아모르파티' 배슬기 "모든 악역 집합체, 살면서 다시 못해볼 듯"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아모르파티' 배슬기가 악역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8일 SBS 새 아침드라마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태섭 감독, 최정윤, 안재모, 배슬기, 박형준이 참석했다.

박형준 최정윤 안재모 배슬기가 8일 SBS 아침드라마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아모르파티'는 혈연으로 엮인 가족은 아니지만, 서로 사랑하고 연대하며 진짜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배태섭 감독은 "좌절을 맛본 사람들이 희망을 찾는 이야기다. 짧은 절망, 긴 희망을 이야기하는 드라마다"고 설명했다.

비정한 악역을 맡게 된 배슬기는 그동안과의 캐릭터과 차별점을 묻자 "그동안 나온 악역의 집합체같다. 모든 악행이 다 나온다. 그런 악역을 표현하기 위해 표정 연기도 변화무쌍하게 됐다. '이렇게 악한 여자도 있구나' 싶었다. 자식과 가족을 내버리는 캐릭터는 살면서 다시 못 해보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악역을 맡게 됐다고 밝힌 배슬기는 "속으로 꿍꿍이도 많고 성공을 위해 머리를 쓰는 캐릭터다. 다양하고 세밀한 표정 변화를 많이 주문받았다. 표정을 많이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안재모는 10년 만에 SBS로 복귀했다. 안재모는 "'야인시대' 이후 타 방송국에서만 나를 불러주더라"며 "조감독 시절 인연을 맺은 배태섭 감독이 날 믿고 불러줘서 큰 감동을 받았다. 또 상대역이 최정윤이라는 얘길 듣고 '이 드라마는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12일 오전 8시 35분 첫 방송.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라스' 박수홍의 고백 "사람에 상처 받아 공황장애…절대 안 진다"

    "사람에게 상처"…박수홍 출연 '라디오스타', 시청률 대폭 상승 7.7%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