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與 지도부 전원 사퇴…김태년 "민심 겸허히 수용"

金 "전당대회·원내대표 선거, 최대한 앞당겨 실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직무대행은 8일 국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대행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했다.

김 대행은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께서는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했다.

이어 "지도부의 총사퇴가 이러한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며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행은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저희들은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고 했다.

김 대행은 민주당에 대해 "세 번의 집권 경험과 민주주의 전통을 가진 저력있는 국민의 정당"이라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다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