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안철수 "보선 승리, 文정부 향한 시민들의 준엄한 심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야권의 4·7 보궐선거 승리에 대해 "시민들이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위선, 오만과 독선, 도덕적 파탄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내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심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 교체로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패인에 대해 "그간 일련의 선거에서 대승, 연승에 취해 민심 앞에 교만했던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냉정하게 따지면 이번 선거는 야권 승리라기보다 민주당의 패배"라고 했다.

이어 "야권이 잘해서라기보다는 정권이 무능하고 부패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길고 험한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대장정을 앞둔 우리에게 이번 보궐선거 승리는 작은 교두보를 놓은 것이자 겨우 베이스캠프를 친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했다.

야권을 향해서는 민심에 맞는 체질 개선을 주문했다. 안 대표는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의 변화와 국민적 요구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며 "거기에 맞는 야권의 체질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체질 개선의 조건으로는 ▲혁신 ▲통합 ▲미래 ▲번영 등 키워드로 제시했다.

안 대표는 "저들보다 유능하고 깨끗한 야당이 되기 위한 뼈를 깎는 자기 혁신이 있어야 한다"면서 또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고 민주주의와 법치를 지키는 데 뜻을 같이 하는 범야권이 모두 합쳐야 비로소 정권 교체를 바라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대선에서는 야권이 도덕적일 뿐 아니라 유능하고 미래지향적인 세력임을 증명해야 한다"고 했다. 또 "차갑게 식어버린 성장 엔진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 아이들에게 빚더미를 물려주지 않고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비전을 야당이 제시하고 이끌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 4가지를 야권의 핵심가치로 삼아 국민에게 부끄럽지 않은 야당, 국민의 신뢰를 받는 수권 대안세력의 모습을 보여드릴 때 대선 승리도, 대한민국 정상화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