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임기 마친 김종인 "정권교체 기반 마련… 국힘, 혁신 계속해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4·7 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임기를 마쳤다. 김 위원장은 이번 보궐선거를 통해 정권교체 기반을 만들었다며 국민의힘에 지속적인 혁신을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가 약속한 건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여건을 확립하면 언제든 주저없이 물러난다는 것이었다"며 "압도적 지지로 보궐선거에서 승리해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이제 자연인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압승에 대해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고 현 정권과 위정자에 대한 분노와 심판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긴 결과"라고 했다.

충고도 잊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 1년 국민의힘은 근본적인 혁신과 변화를 위해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하다"며 "가장 심각한 것은 내부 분열과 반목이다. 서울시장 경선 과정에서 스스로 강화하지 않고 외부세력에 의존하고 당을 뒤흔들 생각을 한다든지, 정권 찾을 생각보다 당권 찾아 욕심을 보이는 이들이 많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치중하는 정당엔 미래가 없다"며 "국민의힘이 더 많이 더 빨리 더 결정적으로 변화해 국민 마음에 더 깊숙히 다가갈 수 있기를 간절히 소원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새로운 정권을 담당할 수권정당으로, 국민 경제를 책임지는 민생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철저한 자기 혁신을 해야 한다"며 "낡은 이념과 특정 지역에 묶여 있는 정당이 아니라 시대의 변화를 읽고 국민 모두에게 고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발전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거듭하길 바란다"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