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기자수첩] 왜 5G 이용자들은 피켓을 들고 나섰나

이용자에 보다 정확한 5G 상황 알려야…이통사에만 모든 역할 기대할 순 없어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2019년 4월.

5세대 통신(5G) 상용화 당시엔 앞으로 2년 후면, 전국에서 5G를 이용해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즐기며 거리에서 5G 자율주행 차량을 만날 수도 있겠다는 상상을 했다.

반도체 수출이 고꾸라져 차세대 수출동력이 필요했던 상황. 5G 패권을 쥐는 것은 향후 5G 기반 ICT 시장 우위를 점하는 기회로 이어질 것이란 판단에서의 '5G 세계 최초 상용화'였다.

2년이 지난 지금. 이통 3사와 정부는 당초 주파수이용계획서상 구축 계획 대비 3배 빠른 속도로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하나, 화난 이용자들과 시민단체들은 피켓을 들고 거리에 나섰다. "불통 5G, 보상하라."

이용자 불만만 2년이 넘도록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린 형국이다. 이용자들은 '5G 당연히 안 터지는 거 아니냐'며 포기해버린 모습이다.

심지어 일부 이용자들과 시민단체는 집단행동에 나섰다. "집을 다 짓지도 않고 월세를 받는가"라고 비유하며 5G가 터지지 않는데 비싼 요금제 받았으니 보상해달라고 한다.

하루 아침에 전국망을 구축할 수 없다는 것은 알고 있었다고 해도, 5G 이용자들이 '사기당했다'고 울분을 터트리는 배경엔 5G 상품 판매 시 정확한 커버리지 고지의 문제가 있었을 것이다. 5G 커버리지 상태가 이 정도니, 이 상품을 선택하겠는지 묻고 이용자 스스로 선택권을 행사 할 수 있도록 하는 기회가 충분히 있어야 했다.

물론, 이통 3사는 이용자 보호를 위해 5G 서비스 가입 시 5G 커버리지‧음영지역 등 주요 사항에 대한 고지를 강화했고, 앞으로도 지속해서 노력해나가겠다는 입장이나, 설명한 사람은 있고 이를 제대로 이해한 사람은 없다면 그 방식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볼 문제다.

다만, 일부 시민단체들이 이통 3사에 지속적으로 요구하는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엔 되려 알뜰폰 역할까지 이통 3사가 차지해, 이들의 시장 지배력을 더 강화하는 형태가 될 것이란 우려도 든다.

통신 시장을 보다 다양한 사업자들의 경쟁터로 만들기 위해서는 이통 3사가 저가, 중가, 고가 구간 모든 역할을 차지하도록 두는 것보다는, 가계 통신비 절감을 위해 탄생한 알뜰폰에도 기회를 열어줘야 한다. 특히, 알뜰폰에선 5G 가입자 한 달 평균 데이터 소비량에 맞춘 30GB 5G 요금제가 다음 달 출시될 예정이다.

최근 논란을 지켜보며 이동통신 3사가 정부 지지 하에 5G 상용화 초기에 선보였던 요금제 할인 프로모션을 5G 기지국 구축 속도에 맞춰 연장했거나, 혹은 데이터 추가 제공 등 보상책을 먼저 제시했었다면 이용자들이 거리에 나와 피켓을 드는 안타까운 상황까지는 없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상황은 그렇지 못했고, 지금 당면 과제는 이통 3사와 정부가 힘을 모아 커버리지 구축에 속도를 내면서 상황을 보다 정확하게 이용자에 알리는 것이다. 그리고 화가 난 이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이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① '최초' 선점 성과 '톡톡'…'최고' 위한 '재도전'

    '5G 보상' 시민단체 합세…"정부도 책임져라"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