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4·7재보선] 서울시장 선거 당일…박영선株↑·오세훈株↓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당일인 오늘(7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테마주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7일 오전 9시30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iMBC는 전 거래일 대비 3.12%(125원) 오른 4천13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 종목은 박 후보가 MBC 기자 출신이라는 이유로 테마주로 묶였다.

박 후보가 서울형 가상화폐를 언급한 이후 테마주가 된 제이씨현시스템은 0.44%(40원) 오른 9천140원을 기록 중이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반면 회사 대표가 박 후보와 서강대 언론대학원 석사 동문인 캐리소프트는 전일 대비 4.67%(360원) 빠진 7천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오 후보 테마주인 진양산업은 전 거래일 대비 3.02%(250원) 빠진 8천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진양화학(0.81%), 진양홀딩스(0.67%), 진양폴리(-1.31%)도 일제히 내림세다. 이들 진양그룹주는 양준영 진양홀딩스 부회장이 오 후보와 고려대 동문이라는 이유로 테마주로 엮었다.

과거 오 후보가 서울시장 시절 추진했던 서해비단뱃길 조성계획과 관련된 수혜주로 꼽히는 진흥기업은 전일보다 1.40%(45원) 내린 3천175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이날 실시되는 4·7 재보궐선거 본투표는 전국 3천459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된다.

/한수연 기자(papyru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