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아이폰12' 인기 무섭네"…위기의 삼성, 애플에 역전 당했다

작년 4분기 스마트폰 점유율, 4년 만에 애플에 1위 자리 내줘…출하량도 '뚝'

갤럭시S21 [사진=삼성전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애플이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 시리즈 인기에 힘입어 삼성전자를 제치고 지난해 4분기 판매량에서 1위에 올랐다. 작년 출하량도 애플은 전년보다 오른 반면, 삼성전자는 큰 폭으로 감소해 위기감을 그대로 드러냈다.

23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총 12억9천990만 대로 전년 14억1천260만 대와 비교해 8.0% 줄어들었다.

이 기간 동안 삼성전자는 출하량이 2억9천510만 대에서 2억5천430만 대로 13.8% 감소했다. LG전자도 2천920만 대에서 2천860만 대로 2.1% 줄었다.

반면 애플은 지난해 출하량이 전년(1억9천740만 대) 대비 4.1% 증가한 2억550만 대를 기록했다. 중국 업체들도 미국 제재를 받는 화웨이를 제외하면 대체로 출하량이 늘었다.

국내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도 내림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2017년 21.1%에 달하던 점유율이 지난해 19.6%로 줄었고, LG전자도 3.7%에서 2.2%로 점유율이 감소했다.

아이폰12 [사진=애플]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에 매출이 아닌 시장점유율에서 4년 만에 애플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애플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7천994만 대를 판매하며 시장점유율 20.8%를 기록했다. 애플 아이폰의 지난해 4분기 글로벌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4.9% 늘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판매량은 약 6천211만대로 시장점유율 16.2%를 기록하며 2위를 차지했다.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11.8% 줄었다.

미국 무역 제재로 타격을 받은 화웨이는 작년 4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1.1% 감소했다. 시장점유율도 14.3%에서 8.9%로 급락했다. 반면 화웨이의 빈자리는 중국 제조사들이 채웠다. 실제로 시장점유율 3위를 차지한 샤오미(11.3%)와 4위를 차지한 오포(8.9%)는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각각 33.9%, 12.9% 늘어났다.

작년 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5.4% 역성장한 3억8천462만 대로 나타났다.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소비 심리가 위축된 탓에 전체 시장 규모가 12.5% 줄어 13억4천787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2020년 전체 가트너 기준으로는 삼성전자가 시장점유율 18.8%로 1위를 차지했고, 애플은 14.8%, 화웨이는 13.5%로 2, 3위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첫 5G폰인 '아이폰12'가 대히트를 기록하며 애플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선전했다"며 "통상 9월 중순께 신제품을 공개하던 애플이 한 달가량 늦은 10월에 '아이폰12'를 내놓으면서 4분기에 판매가 집중됐던 것도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가트너는 "화웨이는 톱5 업체 중 가장 크게 판매량이 감소했고 애플에 연간 2위자리도 내줬다"며 "구글 OS 사용금지 등 미국의 제재가 화웨이 스마트폰에 미친 영향이 연간 실적과 매출에 부정적이었다"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갤럭시S21, 국내서 '갤럭시S20' 연간 판매량 넘어설까

    삼성 '갤럭시S21', 순조로운 출발…전작 대비 30% 판매 증가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