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전진 "류이서 위해 목숨 걸 수도…결혼 후 허함 사라졌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전진이 아내 류이서를 위해 목숨을 걸 수 있다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찐친이라기엔 어딘가 허전한 친구' 특집으로 허경환,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출연한다. 특히 전진이 솔직한 입담을 선보이며 원조 예능돌다운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전진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사진=MBC에브리원 ]

달콤한 신혼 생활을 보내고 있는 전진에게 MC들이 "아내를 위해 무엇까지 할 수 있냐"고 묻자 전진은 "목숨을 걸 수 있다"고 말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이어 "평생을 허하게 살았지만 결혼 후 허한 부분이 사라졌다"며 주변인들에게 결혼을 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전진은 아내에게 영상 편지를 남기며 신혼부부의 달달한 모습을 뽐내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

전진과 절친들의 케미도 기대를 모은다. 절친들이 전진이 연예계 주당임을 입증했다고. 이들은 전진과의 추억을 회상하며 "술을 마시자고 연락이 오는 게 무섭다", "같이 술을 마시면 하루가 없어진다" 등의 폭로를 터트렸다. 이에 전진은 "외로움을 많이 타던 성격 때문에 지인에게 자신의 옷까지 입히면서 일주일간 술을 마신 적도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전진은 90년대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태사자의 김형준과 함께 신화의 'Wild eyes' 합동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즉석에서 안무를 맞추며 완벽한 호흡을 자랑해 주변의 탄성을 자아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오는 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더보이즈 선우 측 "데이트 폭력·학폭 사실무근, 법적 조치"(전문)

    '학폭의혹' 김동희 측 "음해성 허위 게시글, 민·형사상 법적 조치"(전문)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