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IT산업 자율규제 활성화 위해…게임-IT 자율규제기구 '맞손'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MOU 체결

황성기 GSOK 의장(좌측)과 이인호 KISO 정책위원장. [사진=GSOK]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의장 황성기, 이하 GSOK)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의장 여민수, 이하 KISO)는 지난 22일 'IT산업에서 자율규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자율규제에 대한 인식 확산과 IT산업 전반의 자율규제 외연확대 필요성에 공감대를 함께해 이번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GSOK와 KISO는 인터넷과 게임 분야를 대표하는 자율규제 기구로 IT 산업에서의 자율규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이용자 권익 증진을 위한 공동 조사·연구 및 정책 개발 ▲자율규제를 위한 업무 공조 및 공동 정책 개발 등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GSOK은 건전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해 산·학이 함께 참여해 2018년 설립된 자율규제 기구다. 확률형 아이템 결과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자율규제 강령을 바탕으로 자율규제평가위원회를 운영하며 PC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내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공개 여부 모니터링, 강령 준수 인증마크 부여, 관련 민원 처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2009년 출범한 KISO는 인터넷 공간에서 표현의 자유를 신장하고 이용자의 책임을 제고함과 동시에 각종 부작용으로부터 이용자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자율규제기구다. 네이버·카카오 등의 회원사 인터넷 게시물 및 검색어 등의 처리 방향 및 정책 수립, 심의·결정을 비롯해 광고 심의, 부동산 허위매물 관리, 인물정보서비스 정책 등을 수행하고 있다.

황성기 GSOK 의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게임을 비롯한 IT 산업 영역에서 자율규제에 대한 저변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 기관의 협약을 시작으로 IT산업에서 자율규제 협의체가 구성될 수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인호 KISO 정책위원장은 "2009년 출범이래 인터넷 자율규제 문화를 선도해온 KISO가 게임 업계의 자율규제 기구와 함께 손을 잡게 되면서 IT 시대에 맞는 자율규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예상한다"며 "향후 IT업계에 등장하게 될 다양한 자율기구와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 mj@inews24.com


    "게임은 공익산업 아니다"…학계, 자율규제 위한 민·관 협력 '시급'

    게임업계 "자율규제 해왔는데"…연초부터 '확률형 아이템' 규제일색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