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포스코·동국제강, 중대재해법 시행 앞두고 잇단 사망사고…'안전 불감증' 논란

철강업계, 연초부터 도마 위···재발 방지 대책안 성과 거둬야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국내 철강사들에 안전 사고가 잇달아 일어나면서 업계 전반에 '안전 불감증'이 만연하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더욱이 내년 1월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시행을 앞둔 상황에서 연이어 사망사고가 나오면서 바라보는 시선이 싸늘하다.

철강업체들은 시설 투자, 작업 매뉴얼 정비 등 사고 수습에 나섰지만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동국제강에서 연초부터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포스코의 경우 지난 8일 포항제철소 원료 부두에서 협력 업체 직원이 설비에 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해 11월 사망자를 낸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로 최정우 회장 명의로 사과문을 낸 지 석 달 만 일이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16일 최근 사고났던 현장을 확인하고 제철소 직원, 협력사 대표들과 현장 위험요소에 대해 공유하고 개선사항을 당부하고 있다. [포스코 ]

동국제강 부산공장 원자재 제품창고에서도 일하던 직원이 철강 코일 사이에 껴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달 포항공장에선 식자재 납품업자가 화물 승강기에 껴 숨졌다.

이같은 사고의 원인으론 유명무실한 안전 관리 조직, 노후한 시설, 위험한 작업 하청업체에 떠넘기기 등을 들 수 있다. 지난 22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출석한 국회 산업 재해 청문회에서도 이 문제가 다뤄졌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산재 청문회에서 "(포스코 사고는) 안전총괄조직 체계화, 하청업체 관리에 포스코가 미흡했던 것 같다"며 "위험성 평가도 적절치 못했다"고 말했다.

박덕흠 무소속 의원은 "포스코는 위험 작업을 외주사로 떠넘기기만 한다"며 "외주사 근로자의 안전이나 처우 개선에 대해 전혀 관심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철강업계가 내년 시행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의 집중 타겟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포스코가 중대재해법 1호가 돼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중대재해법은 산업 재해를 줄이기 위해 제정된 법으로 노동자들이 여러 명 다치는 산업재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경영책임자가 7년 이하 징역이나 1억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철강을 비롯한 제조업계에선 경영책임자의 정의가 모호하고, 경영에 과도한 경영 부담을 준다며 반발하는 법이기도 하다.

이같은 상황에서 철강업체가 안전한 작업 환경 구축에 소홀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정부, 국회에서도 철강사를 주시할 수 밖에 없다.

이에따라 철강업체들은 사고 방지 대책안을 내놨다. 포스코는 노후·부식 대형 배관 전면 교체 등 향후 3년간 안전투자 1조원 추가 집행을 약속했다. 이사회 산하에 ESG위원회를 설치해 환경, 안전 이슈를 철저히 관리키로 했다. 동국제강은 안전 플랫폼 구축, 환경안전보건 투자 확대 등을 내걸었다.

포스코 관계자는 "환경문제와 안전사고 이슈 등을 최고 경영층에서 엄중히 인식하고, 이사회 차원에서 장기적인 계획과 전략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노후 시설 개설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안전대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며 "협력사까지도 빠짐없이 안전시스템에 연결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산재 청문회서 "무재해 사업장 만들겠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겨냥 여야 "대국민 생쇼"…청문회서 '집중포화'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