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풀럼과 1-1 무승부…리그 6위 추락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 홋스퍼가 아쉬운 무승부와 함께 상위권 도약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EPL 16라운드 풀럼과의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풀럼을 상대로 손흥민(29)과 해리 케인(28, 잉글랜드)을 최전방에 배치하는 공격 전술을 들고 나왔다.

경기 초반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풀럼을 압박했고 전반 25분 케인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1-0의 리드를 잡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9)이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EPL 16라운드 풀럼과의 홈 경기에서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사진=뉴시스]

케인은 세르히오 레길론(25, 스페인)이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완벽한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팀에 선제골을 안겼다.

토트넘은 선제골 이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26분에는 손흥민이 역습 상황에서 풀럼의 박스 안을 파고든 뒤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지만 골대에 맞고 나오면서 고개를 숙였다.

추가 득점에 실패한 토트넘은 후반 28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방 카발레이루(28, 포르투갈)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는 헤더골을 기록하면서 스코어는 1-1이 됐다.

토트넘은 에릭 라멜라(29, 아르헨티나) 등 공격 자원들을 투입하며 승리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지만 끝내 결승골이 터지지 않았고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무승부에 그친 토트넘은 8승 6무 3패, 승점 30점으로 리그 6위로 순위가 한 계단 하락했다.

1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6), 2위 리버풀(승점 33), 3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32)와의 격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상위권 도약에 빨간불이 켜지게 됐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손흥민 아스널전 환상골, 토트넘 '12월의 골' 선정

    손흥민의 토트넘, FA 32강전 2부리그 위컴 만나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