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브렉시트’ 영국 수출 2022년부터 ‘UKCA’ 마크만 인정…미리 대비해야

국표원, 브렉시트 인증 체계변화 설명회 개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브렉시트(Brexit)에 따라 2022년부터 영국에 수출하는 제품에는 영국 고유 인증인 UKCA(UK Conformity Assessed) 마크만 인정된다. 수출기업과 관련 기관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14일 브렉시트에 따른 영국 시험인증 대응방안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로 달라진 기술규제 현황을 공유하고 수출기업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EU를 탈퇴하면서 영국은 EU 적합성 평가 제도인 CE(Conformite Europeenee(European Conformity)마크를 대체하는 영국 자체 적합성 마크인 UKCA를 도입해 2021년 1월 1일부터 북아일랜드를 제외한 영국 시장에 적용하고 있다.

UDCA 마크는 장난감 안전, 개인 보호장비, 에코디자인 등 18개 품목군과 의료기기, 건설제품, 민간폭발물 등 특별규정 4개 품목군에 적용된다. 종전에 CE 마크를 부착해 온 대부분 상품이 이에 해당된다.

UDCA 마크는 2021년 1월 1일부터 취득 가능하며 2021년 12월 31일까지 1년간 인증전환 유예기간을 부여한다.

올해 1년 동안은 CE 마크 부착제품도 영국에서 판매할 수 있는데 20’22년부터는 CE 마크는 허용되지 않는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 수출기업이 영국의 기술규제 변화에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UDCA 마크 사용지침서’를 해외기술규제 정보시스템과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등을 통해 국내기업에 알렸다.

이날 온라인 설명회를 통해 수출기업 관계자들에게 새롭게 적용되는 인증 제도의 주요 내용을 소개하고 브렉시트 경과와 전망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국표원은 브렉시트 시행으로 즉각 발효된 한-영 FTA(자유무역협정)의 주요 내용과 적합성 평가를 위한 활용 방안도 논의했다.

김규로 국표원 기술규제대응국장은 “우리 기업의 대(對)영국 수출 금액은 2019년 기준 55억 달러로 이는 영국이 EU에서 독일 다음으로 큰 시장”이라며 “선박, 자동차, 전기전자, 철강, 화장품과 의료기기 등 우리나라의 주력 수출제품이 전체 수출액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국장은 “인증 제도 변경에 따른 수출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영국의 규제 변경 동향을 신속하게 수집해 기업과 공유하는 한편 한-영 양자 간 규제 대화체 등 정부 간 대화 채널을 통해 우리 기업의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