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질샌더, '유재석 패딩'으로 입소문 효과 '톡톡'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유명 패션 브랜드 질 샌더가 방송인 유재석의 발언으로 때 아닌 화제몰이 중이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엄정화로부터 고가의 명품 패딩을 선물받았다고 말해 화제가 됐다.

유재석 질샌더 패딩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유니클로와 디자이너 질 샌더가 협업한 '유니클로 질샌더 콜렉션' [사진=유니클로]

앞서 유재석은 '2020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 수상 소감으로 "저에게 최근에 비싼 명품 패딩을 선물한 정화 누나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해당 방송 이후 '유재석 명품 패딩'이 검색어로 등장하며 화제를 모았다.

유명 디자이너 질 샌더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선보인 해당 브랜드는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룩으로 인기를 모아왔다. 지난해 11월에는 유니클로와의 협업을 통해 패딩 라인을 내놓아 구매 대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질 샌더 디자인 제품을 유니클로 가격에 살 수 있다는 메리트 탓에 긴 줄이 이어지는 진풍경을 낳았다.

불매운동에도 불구 매진 사례를 낳은 유니클로 협업에 이이어 방송에서도 '유재석 패딩'을 다시 한번 언급하며 질샌더 인지도 상승을 이끌었다.

데프콘은 빅데이터에 관한 대화 중 "지금 검색어 2위가 '유재석 명품 패딩'"이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엄정화 씨가 정말로 선물을 줬다.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김종민이 "어디 꺼냐"고 해당 패딩의 브랜드를 묻자 유재석은 "질샌더"라고 대답했다. 유재석이 "아까워서 못 입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준 '유재석 질샌더 패딩'의 가격은 약 200만원대로 알려져 있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美 나스닥 예비심사 통과한 쿠팡…이르면 3월 증시 '데뷔'

    이지아→김소연 9人, '펜트하우스' 초특급 스페셜 방송 총출동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