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넷플릭스 나홀로 '독주'…무릎 꿇은 토종 OTT

컨슈머인사이트 "OTT 이용자 절반이 넷플릭스 이용…요금제 장점"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코로나19로 유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이용자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넷플릭스 독주 체제가 이어지고 있다.

정보통신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지난해 유료 OTT 이용률이 50%로 치솟은 가운데, 이중 절반이 넷플릭스를 이용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2005년부터 연 2회, 각 4만명을 대상으로 이동통신 사용 행태를 조사한다. 이때 넷플릭스·유튜브 프리미엄·웨이브·티빙·왓챠 등 OTT 이용현황도 조사해 연령별로 분석하고 최근 3개년 하반기 결과를 비교했다.

유료 OTT 이용률은 넷플릭스와 유튜브 성장에 힘입어 2018년 하반기 30%에서 지난해 46%로 확대됐다. 실제 같은 기간 토종 OTT 이용률은 22%에서 23%로 정체상태인 반면, 해외 OTT는 12%에서 32%로 급증했다.

[자료=컨슈머인사이트]

2018년까지만 해도 이용률이 4%에 그쳤던 넷플릭스는 2019년 10%, 2020년 24%로 2배 증가했다. 지난해 유료 OTT 이용자 중 52%가 넷플릭스를 이용한 셈이다. 유튜브 프리미엄도 2018년 8%에서 지난해 15%로 2배 가량 성장했다.

국내 OTT는 단 한 곳도 10% 벽을 넘지 못했다. 웨이브가 7%, 티빙이 5%에 그쳤으며 왓챠를 포함한 나머지 플랫폼은 3% 이하를 기록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끌고 다회선 요금제 밀고

넷플릭스 흥행 요소로는 오리지널 콘텐츠 외에도 다회선 요금제가 꼽혔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사용성 ▲요금체계 ▲전반만족도 등 모든 항목에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요금체계와 사용성 점수가 높았는데, 이는 콘튼체 항목에서 동점을 받은 유튜브 프리미엄과 차별화되는 지점이다.

넷플릭스는 4회선까지 동시 접속 가능한 프리미엄 요금제가 1만4천900원으로, 1인당 부담이 3천700원에 불과하다. 넷플릭스 이용자 중 61%는 가족·친구와 함께 비용을 나눠 지불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넷플릭스 이용자 30% '디즈니플러스' 관심

올 상반기 국내 진출할 디즈니플러스에 대한 이용자 관심도 높았다. 디즈니플러스가 1만원 내외의 요금제를 출시한다면 전체 유료 이용자의 19%가 이용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넷플릭스 이용자의 31%가 디즈니플러스에 관심을 나타냈다.

디즈니플러스 제공 콘텐츠 중에서 마블, 디즈니 애니메이션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으며, 마블은 20~30대 남자,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10~30대 여성 선호가 높았다. 50대 이상 중 남성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여성은 21세기폭스를 선호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디즈니플러스는 모든 연령대의 기호를 충족시킬 수 있는 콘텐츠를 갖고 있다"며 "국내 이용자 1명당 1.5개의 OTT를 복수 이용해 국내 브랜드만의 킬러 콘텐츠로 승부한다면 토종 OTT 가능성도 엿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윤지혜 기자 jie@inews24.com


    디즈니플러스, 내년 한국 상륙한다

    넷플릭스, 해외 진출 편집 노하우 공유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