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임채무 "두리랜드 빚 160억"…그래도 계속하는 이유는?

[tvN 방송화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경기도 양주에서 '두리랜드'를 운영 중인 배우 임채무가 자신의 채무에 대해 직접 밝혔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임채무의 두리랜드에 방문한 김희철, 산다라박, 이호철 등의 모습이 그려졌다.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에 위치한 두리랜드에서 놀이기구를 즐긴 김희철과 산다라박, 이호철은 식당에서 식사시간을 가졌다.

업무를 마친 임채무가 뒤늦게 나타나자 김희철은 본격적으로 임채무와 대화를 나눴다. 김희철은 대중이 궁금해 할 내용을 속시원하게 꺼냈다.

그는 임채무에게 "두리랜드 적자 얘기가 많다. 돈을 엄청 들여서 리모델링도 했는데 빚이 어느 정도 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임채무는 "1989년도 공사를 시작해서 90년 오픈했다. 그때 약 40억원 정도 부채를 안고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빚이 정확히 160억원 정도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이)상민이형은 아무 것도 아니네"라며 "놀이동산 팔면 아버지가 맛있는 것을 먹고 살 텐데, 왜 계속 운영하느냐"라고 빚더미에 있는 임채무에게 되물었다.

임채무는 "그렇게 사는 사람도 있지만, 배는 고파도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보면 좋은 사람도 있다. 재미 있기도 하고 고민 없는 아이들을 보고 있으면 나도 고민이 없어진다"라며 "놀이공원을 팔지 않아도 지금 충분히 맛있는 것을 먹고 산다"라고 답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