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지역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19일부터 등교 인원 2/3로 확대…"전국 초1 사실상 매일 등교"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원격수업 위주로 학사운영이 진행돼 온 전국 유·초·중·고교가 내일(19일)부터 등교수업을 확대한다. 교육부가 지역·학교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더 완화할 수 있도록 함에 따라 초등학교 1학년은 대부분 지역에서 매일 등교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가 지난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한 데 따른 조처다.

18일 교육계에 따르면, 오는 19일부터 전국 학교의 등교 인원이 유·초·중 3분의 1 이하(고교는 3분의 2 이하)에서 3분의 2 이하로 완화된다.

교육부는 학력 격차 확대, 돌봄 공백 우려 등으로 등교 확대 요구가 컸던 점을 고려해 과대 학교·과밀학급이나 수도권 학교에만 등교 인원 제한 3분의 2를 엄격하게 적용한다. 나머지 지역은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밀집도 기준을 지켜야 하는 수도권의 경우에도 초1은 19일부터 대부분 매일 등교할 전망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초1은 매일 등교할 수 있게 하고, 2~6학년은 주 2~4일 등교하도록 할 계획이다. 경기도교육청은 초1~2는 매일 또는 주 4회 등교를 추진한다.

경기도교육청의 경우 초1∼2는 매일 또는 주 4회 등교를 추진한다. 중·고교에 대해서는 밀집도 3분의 2 이내 유지를 원칙으로 내세웠으나 특정 학년이 고정적으로 매일 등교하는 방식은 선택하지 않았다. 인천시교육청은 초1은 매일, 중1은 주 3회 이상 등교하는 방식을 선택하도록 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는 1단계로 하향됐지만 국내 일일 확진자는 지속해서 늘었다 줄었다를 반복하고 있는 만큼 등교수업을 대폭 늘리면 지역사회 전파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14일 전국 176개 교육지원청 교육장 영상 회의에서 "등교 확대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등교 수업을 통해 학력 격차를 축소하는 데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