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라임 몸통' 김봉현 옥중서한…"野 정치인·검사들에 수억 로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서한을 통해 여권뿐 아니라 야권 인사에게도 로비를 벌였고, 현직 검사를 접대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을 변호했던 검찰 출신 변호사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정도는 잡아달라"고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김봉현 전 회장의 폭로와 관련해 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몰려 중형 선고가 불가피해지자 자신에게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고자 의혹 제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김 전 회장은 16일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A4용지 5장 분량의 '사건개요정리'라는 이름의 문서에서, 여당뿐 아니라 야당 정치인, 현직 검사 여러명에게도 로비를 했으며 접대한 검사 중 한 명이 라임 사건의 담당 검사가 됐다. 해당 문서는 김 전 회장이 지난 9월 옥중에서 직접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신이 검거된 이후 전관 출신 A변호사가 첫 접견 때부터 "라임 사건에 윤 총장의 운명이 걸려 있다"라며 "당신이 살려면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좋지만, 강기정 (정무)수석 정도는 잡으라고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협조하면 직접 윤 총장에게 보고해 보석으로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 준다는 약속도 있었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이미 원하는 결론을 내려놓고 특정 방향으로 진술을 유도하는 '짜맞추기 수사'를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5월 청와대 행정관 뇌물공여와 관련된 첫 검찰 조사 때부터 담당 검사가 나는 '인정만 하면 된다'라며 수사 책임자가 원하는 대로 진술 내용을 수정하고 내게 인정하도록 하는 식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사와 다른 의견으로 진술했더니 반말하며 소리를 지르고 뛰쳐나가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야당 유력 정치인 등을 상대로도 로비했다고 검찰에 밝혔지만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과 변호사에게 수억 원을 제공하고 라임 펀드 관련 청탁을 했다는 폭로도 했다.

김 전 회장은 "라임 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서 검사장 출신 야당 쪽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한 후 실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에게 로비가 이루어졌고, (검찰) 면담 조사에서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으며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가 진행됐다"라고 했다.

또 "당초 두 명의 민주당 의원은 소액이라서 수사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검찰총장이 '전체주의' 발표 후 당일부터 수사 방향이 급선회해 두 사람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언론에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로 한 이유에 대해서는 "처음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들을 보면서 모든 걸 부인한다고 분노했는데, 내가 언론의 묻지마식, 카더라식 토끼몰이 당사자가 되어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를 직접 경험해 보면서 대한민국 검찰개혁은 분명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모든 사실을 알리기로 결심했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김 전 회장은 "저는 라임 '전주'이거나 몸통이 절대 아니다"라며 "실제 라임 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이고 실제 몸통들은 현재 해외 도피 중이거나 국내 도주 중"이라고 주장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