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지역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여야 4월 재보선 채비 가시화, 서울시장 후보는 누가?

與 박영선·우상호·박주민 등 거론 野 김선동·나경원 외 안철수도 '변수'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여야가 내년 4월 재보선 채비를 서두르는 모습이다. 서울시장, 부산시장이 새로 선출되는 데다 선거법 위반 혐의 여야 국회의원 25명이 기소된 만큼 재판 결과에 따라 재보선 판이 '미니 총선'급으로 커질 수 있다.

여야 후보군 윤곽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다만 여당은 당 소속 서울시장,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재보선 계기를 제공한 만큼 후보 공천 여부에 대한 공식 입장부터 정리해야 한다.

우선 속도를 끌어올리고 있는 쪽은 국민의힘이다. 지난 12일 재보선 후보 경선 규정을 마련하기 위한 경선준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준비위 인사 선임 과정에서 자연스레 후보군이 노출되기도 했다. 준비위원 제안을 받은 인사들이 서울시장 출마를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지며 줄줄이 사퇴했기 때문이다.

김선동 전 사무총장이 대표적이다. 준비위 부위원장으로 참여했지만 출마를 고려 중인 인사가 경선준비위에 참여할 경우 공정성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당내 비판에 따라 사퇴했다. 당 재정, 조직을 관리하는 사무총장직도 함께 사퇴한 만큼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동시에 지상욱, 오신환 전 의원도 준비위 합류 제안을 받았으나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도 서울시장 출마설이 제기되는 인사들이다. 당 중진들 중에선 권영세, 박진 의원, 나경원, 이혜훈 전 의원 등 인사들도 후보로 거론된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경우 초선 또는 원외 중 참신한 인사를 내세운다는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에 따라 경제학자 출신 윤희숙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도 거론된다. 당외 인사 중에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에 합류할 경우 유력 서울시장 후보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의 경우 현역 의원 중 우상호 의원, 박주민 의원 등이 거론된다. 우상호 의원의 경우 최근 t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출마를 고민 중"이라고 말해 사실상 출마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유력 후보로 거론된다. 특히 2011년 서울시장 재보선, 2018년 지방선거 경선 도전이 모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밀린 인연도 있다. 추미애 법무장관도 후보로 거론되는데 당 대표를 지낸 거물급 인사지만 최근 아들 군복무 중 휴가특혜 의혹으로 일부 부정적 이미지가 형성된 게 약점으로 꼽힌다.

한편 국민의힘이 본격적인 재보선 채비에 나선 것과 달리 여당은 아직 구체적 움직임은 없다. 다만 선거가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데다 이번 재보선의 각별한 의미를 감안하면 마냥 지체할 수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국민의힘, 정의당 등 야당은 민주당의 서울시장, 부산시장 무공천을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도 여론을 의식하고 있다. 당헌상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 비위로 재보선이 치러질 경우 무공천, 즉 해당 선거를 포기한다는 규정 때문이다. 그러나 전당원 투표 등 명분 확보 후 당헌 개정으로 선거에 응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이상돈 "국민의힘 차기 대선커녕 서울시장도 어렵다"

    김선동 사무총장직 사퇴…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군 속속 '윤곽'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