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지역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LG전자, '공간 가전'으로 또 한 번 혁신…22일 新 가전 컬렉션 첫 선

라이프스타일 변화 맞춰 편리함 넘어 공간·가전 조화 이루는 신제품 대거 출시

[사진=LG전자 유튜브 캡처]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생활가전 시장을 이끌고 있는 LG전자가 편리함을 넘어 공간과 가전 제품이 조화를 이루는 '공간 가전'을 사업의 지향점으로 삼고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인다.

LG전자는 16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에서 티저(teaser·호기심을 자아내는 사전 광고)를 통해 오는 22일 온라인에서 새로운 '공간 가전' 컬렉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총 15초 분량으로 제작된 티저 광고 영상에는 냉장고, 일체형 세탁·건조기인 '워시타워', 식기세척기, 의류 관리기 '스타일러'로 추정되는 여러 생활가전의 실루엣들이 공개됐다. 영상 속 냉장고에는 빨간 체리, 워시타워에는 녹색 스카프, 식기세척기에는 파스텔톤 그릇, 스타일러엔 여러 벌의 옷들이 함께 배치돼 있다.

티저 광고는 '당신의 인테리어 라이프를 위한 처음 만나는 가전 컬렉션 2020.10.22 LG전자로부터'라는 문구로 끝난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경쟁사 제품인 삼성전자 '비스포크'와 유사한 형태로 된 신제품들이 오는 22일 대거 공개될 것으로 관측했다. 삼성전자는 '이제는 가전을 나답게'라는 통합 슬로건을 기반으로 개인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할 수 있는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여 왔다.

LG전자 관계자는 "새 가전 컬렉션을 온라인을 통해 공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어떤 브랜드로 몇 개의 제품들이 출시될 지는 현재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LG 오브제 [사진=LG전자]

LG전자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 2018년 가전과 가구를 결합한 신개념 가전인 'LG 오브제' 출시 때부터 보여졌다. 'LG 오브제'는 나무, 금속 등의 소재를 적용해 가전과 가구를 모두 느낄 수 있는 디자인을 구현해 단순히 기능만이 아니라 '공간의 일부'로서 가전의 의미를 재정립 시켰다. 또 출시 당시 기존 일반 가정 내 주방, 거실에 국한됐던 가전에 인테리어적 요소를 결합시켜 가전의 영역을 집안 전체까지 확장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LG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 행사에서도 '공간 가전'을 계속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당시 송대현 LG전자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 사장은 "제품 개발 시 공간과의 조화를 염두에 두면 고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며 "가전 포트폴리오를 공간 사업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밀레니얼 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가전과 공간에 대한 트렌드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제품의 디자인뿐 아니라 기능과 서비스까지도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솔루션을 제시하는 프리미엄 가전이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LG전자, 대용량 '트롬 워시타워'로 시장 공략 강화

    LG전자, '스마트 TV'서 블랙핑크 만난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