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지역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삼성전자, 상반기 폰 메모리 시장서 '초격차' 유지…"절반 점유"

D램 54%·낸드플래시 43% 점유율로 1위 차지…"시장 수요 더 늘 듯"

[사진=삼성전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올 상반기 동안 스마트폰용 메모리반도체 시장에서 절반에 가까운 매출 점유율을 기록하며 '초격차'를 유지했다.

1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글로벌 스마트폰용 메모리 시장에서 49%의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이 기간 동안 전 시계 시장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10대 중 5대는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가 적용된 셈이다. 품목별로 D램 시장에선 54%, 낸드플래시는 43%의 점유율로 각각 1위에 올랐다.

SA 관계자는 "스마트폰 메모리반도체 시장이 스마트폰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고성능 메모리칩 출하와 가격 상승에 매출이 늘었다"며 "특히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용 UFS 3.0, UFS 3.1 및 LPDDR5 메모리 기술을 탑재한 메모리칩을 출하해 시장을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상반기 글로벌 스마트폰용 메모리 시장 추이 [자료=SA]

올 상반기 스마폰용 D램 시장에선 삼성전자에 이어 SK하이닉스가 24%의 점유율로 2위에 올랐다. 마이크론도 20%로 3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1위 자리를 지킨 스마트폰용 낸드플래시 시장은 키옥시아가 22%로 2위, SK하이닉스가 17%로 3위를 차지했다.

지난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메모리반도체 시장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한 97억 달러(약 11조1천억 원)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192억 달러(약 22조 원)다.

스티븐 엔트위슬(Stephen Entwistle) SA 부사장은 "스마트폰 메모리반도체는 더 많은 저장 능력과 빠른 메모리칩에 대한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요구와 시장의 계절적 요인에 따라 수요가 늘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미국 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최근 제재는 메모리칩 공급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美中 무역갈등發 반도체 시장 나비효과

    요동치는 반도체 시장…美 SMIC 제재, 韓 기업에 반사이익?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