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지역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그래프로 보는 세계]한국이 문을 연 휴대용 디지털 음악 세상

1998년 새한이 MP3 플레이어 세계 최초 출시…2000년에는 삼성 핸드폰으로 음악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프랑스의 석학 자크 아탈리는 앞으로 노마드 상품이 세계를 지배할 것이라고 일찌감치 20세기 후반에 예언했다. 당시만 해도 소니의 워크맨이 아직 나오지 않은 아날로그 시대에서 그다지 크게 믿는 분위기는 아니였다.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휴대용 MP3 플레이어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시장에 내놓은 회사는 한국의 새한이다. 새한은 1998년 3월 MPMan F10이라는 휴대용 MP3 플레이어를 출시했다.

이어 2000년 9월 삼성이 SPH-M100이라는 모델의 휴대폰에 음악 플레이어를 장착해 세계 최초로 내놓았다. 디지털 한국은 그렇게 출발했다.

이에 앞서 휴대용 음악 플레이어 시장은 소니가 먼저 열었다. 아나로그이기는 하지만 워크맨 TPS-L2가 출시돼 전 세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다. 이어 1984년 11월 소니의 디스크맨 D-50이 나와 디지털 휴대 음악 시대로 바꿨다.

스마트폰의 출현으로 스트리밍 서비스와 무선 이어폰이 가능해져 오늘날 음악은 전보다 훨씬 휴대가 간편해졌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