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정세균·유의동 신경전…"옵티머스 대표 안 잡는거냐" vs "내 소관 아닌 사항 절차 따라야"

국회 대정부질문서 유의동 국민의 힘 의원 "여권 관계자 연루" 지적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와 유의동 국민의 힘 의원이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날카로운 공방을 이어갔다.

유 의원이 미국으로 도주한 이혁진 옵티머스 대표로 국내로 잡아오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그것은 검찰에 독촉할 일이지 국무총리 소관이 아니라고 맞받아쳤다.

유 의원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보통 이 정도 의혹이 불거지면 검찰 수사 전이라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통해 사실 관계를 먼저 점검해보는데 이런 조치를 하지는 않았냐"며 대통령 측근 등 청와대와 관련 여부 등을 확인해봤는지 물었다.

이에 정 총리는 "대통령 측근이 연루됐다는 보도는 못봤고 여권과 관련된 인사가 연루돼 있다는 내용은 봤다. 문재인 정부는 모든 일에 대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서 잘못된 것이 있으면 바로잡고 책임 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고 신상필벌의 원칙을 확립하는 것이 국정 철학 중 하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차원에서 사모펀드와 관련해서는 금융위원회 소관이기 때문에 금융위원회로 하여금 어떤 문제가 있는지, 선의의 투자자가 손해를 보지 않겠는지 면밀히 살펴서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지시한 바 있다"며 "(국무총리로서) 청와대가 하는 일에 대해서 대부분은 교감을 하기도 하지만은 완벽하게 다 파악하고 있지는 않다. 고 답했다.

검찰에 옵티머스 수사 주문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절차를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 총리는 "검찰에 (주문을) 하려면 1차적으로 금융위원회가 조사를 해서 위법사실이 있어야 검찰에 할 것"이라며 "원래 국무총리는 검찰하고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 이 문제에 대해서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고 문제가 있으면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유 의원이 현재 미국에서 도피중인 이혁진 옵티머스 대표를 국내로 송환하지 못하는 이유를 묻자 정 총리는 "국내에서 특정인이 위법사실이 있어 수사에 필요하면 공조 등을 해서 소환을 할 수 있겠지만 아직 그 정도 수준인지는 확인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옵티머스 설립자이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가깝다고 알려져 있다. 민주당 공천으로 출마경력이 있고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행사 등 해외 순방길에 2차례 동행한 적이 있다.

유 의원은 검찰이 2017년과 2018년 2차례에 걸쳐 옵티머스의 불법 문제를 인지했음에도 이를 수사하지 않고 덮어 옵티머스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본격적으로 펀드를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검찰이 시간을 허비했다면 검찰에 당연히 신속하게 수사하도록 촉구하고 재촉해야 될 것"이라며 "특정 사안에 대해서 검찰에 이래라저래라 말할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효정기자 hyoj@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