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정부 "코로나19 백신 3천만명분 확보한다"…국산 백신 개발도 지원

[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정부가 3천만명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15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백신 도입방안이 논의됐다.

정부는 1단계로 전세계 백신 공급 체계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천만명분, 개별 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2천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코백스 퍼실리티 참여를 위해서는 도즈당 3.5달러의 선입금을 지불해야 한다. 정부는 질병관리청이 집행할 수 있도록 해당 선구매 계약비용 1천723억원을 이미 확보한 상태다.

정부는 코백스 퍼실리티 참여와 함께 글로벌 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2천만명 분량의 백신 선구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선구매 백신은 안전성 및 유효성 검토 결과와 가격, 플랫폼, 공급 시기 등을 고려해 전문가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3찬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을 확보한 이후 추후 수급 동향, 국내 백신개발 상황 등을 고려해 2단계 백신 구매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범정부적 역량을 동원해 안전하고 성공 가능성이 높은 백신의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산 백신 개발도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