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진중권, 황운하 웃음 논란에…"이들이 모여서 공부하는 게 더 끔찍"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역구 폭우 와중에 웃어 논란이 된 것과 관련, "물난리 났는데 파안대소 하는 게 문제가 아니라, 저들이 모여서 권력기관 개편을 위한 '공부'를 한다는 게 더 끔찍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31일 자신의 SNS를 통해 황운하 의원의 파안대소 관련 기사 링크와 함께 "이런 잡분들이 작당을 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한다고 한다. 호러 비전"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진 전 교수는 사진 속 인물들에 대해 "울산시장 선거개입 혐의로 기소되어 재판받는 분", "거짓말로 '검언유착' 프레임을 만든 공작정치의 달인", "조국일가의 집사 노릇하다가 뱃지 단 분들", "세월호를 가슴에 훈장으로 달고 제 권력욕의 자산으로 삼는 분"라고 지칭했다.

황운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불필요한 논란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분들에게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황 의원은 언론이 악의적으로 보도한 것이라고 비판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그는 "사진 찍는 분의 요청에 따라 웃는 모습을 연출했고, 공교롭게도 TV 속에서 물난리 뉴스가 보도됐나 보다"며 "이 사진으로 '물난리 특보 나오는데 파안대소 구설수'라는 기사가 가능한가"라고 비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