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궁금한 이야기Y' BJ 몰카 사건 피해자의 고통 "댓글이 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생방송 중 BJ 몰카 사건이 일어났지만 오히려 피해를 입은 BJ를 저격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 왜 비난의 화살이 피해자에게 향하고 있을까.

'궁금한 이야기Y' BJ 몰카 사건[SBS]

지난 7월 24일, 800명의 시청자가 지켜보는 어느 BJ의 생방송 도중 경악스런 일이 일어났다. PC방 아르바이트 체험 방송을 진행하고 있던 BJ 김옥분 씨는 그 날도 평소처럼 일하는 모습을 생중계로 보여주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었다. 그런데, 손님이 나간 좌석을 정리하던 중 가방을 메고 모자를 쓴 남성이 다가와 그녀의 치마 아래로 휴대전화를 들이밀었다. 그 후에도 옥분 씨 주위를 맴돌던 남자. 옥분 씨는 이런 상황을 알아채지 못한 채 방송을 계속했고, 시청자들이 채팅창에서 그 사실을 알려주게 된다.

“진짜 전혀 몰랐어요. 찍는지. 아예 스치는 것도 없었고 청소하고 있으니까 몰랐는데 그 시청자들이 뒤에 어떤 남자가 지나가다가 카메라로 이렇게 치마 속에 넣어서 찍은 것 같다고 하는 거예요.“

황당한 일을 당한 김옥분 씨는 그 남자 박(가명)씨에게 사진을 찍었냐고 물었지만 박 씨는 범행을 부인했다. 하지만 CCTV엔 박 씨의 범행 현장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박 씨는 CCTV 영상을 확인한 뒤에도 휴대전화까지 보여주며 당당히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경찰서로 연행된 뒤 일부 혐의를 인정했고, 바로 다음 날 불법촬영 미수혐의로 구속됐다.

그런데, 몰카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이후 김옥분 씨는 "사건 기사 속 댓글들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인 자신을 향한 비난 뿐 이었다"면서 너무도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사건 당일 밤, 자신을 박 씨의 친구라 주장하는 한 남성이 옥분 씨의 옷차림이 이 사건의 원인이라며 “솔직히 그쪽도 잘못 있지 않냐. 걔가 XX짓 하고 다녀도 내 친구고 일 생기면 내가 개입을 하게 된다. 동네 좁은데 또 안 마주칠 자신 있는 거 아니지 않냐. 앞으로 그러지 말라고 잘 얘기해 줄테니까 조용히 해결하자“라는 협박성 메시지를 김옥분 씨에게 보내왔다.

사람들은 김옥분 씨가 몰카 피해를 입었단 사실보다 당시 그녀가 입었던 옷과 그녀가 노출이 어느 정도 있는 방송을 하고 있다는 점에 더 주목하고 있었다.

이날 '궁금한 이야기Y'는 에서는 신도들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해당 목사는 단지 친해지고 싶었을 뿐이라고 반박하고 있는 한 목사를 둘러싼 성추문 논란의 진실에 대해서도 파헤친다.

SBS '궁금한 이야기Y'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