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대전 어린이집 원장 등 2명 '코로나19' 확진…전체 휴원 조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대전에서 어린이집 원장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집단감염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대전시는 관내 모든 어린이집에 대해 다음달 5일까지 휴원조치를 내렸다.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0대 여성(지역 112번 확진자)과 40대 여성(113번 확진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이뉴스24 DB]

112번 확진자는 111번 확진자의 아내다. 건축사무소를 다니는 이 여성은 직장 동료를 비롯해 26명을 밀접 접촉했다.

남편의 구체적인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 남성은 대전외국어고와 대전대신고 통학 승합차를 운행한 것으로 조사돼 학생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 중이다.

대전외고는 이날부터 전교생을 상대로 원격 수업에 들어갔고, 대신고도 이틀간 등교 수업을 중지했다.

113번 확진자는 동구 대성동 소재 어린이집 원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은 지난 21일 판암장로교회에서 105번 확진자(30대 남성)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어린이집을 휴원 조치하고, 원생 19명과 종사자 5명을 전수 검사할 방침이다.

당국은 어린이집 휴원으로 긴급돌봄이 필요한 가정에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초 증상이 발현한 후 3~4일 만에 확진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며 "발열과 기침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병·의원을 먼저 방문하지 말고, 곧바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