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김지연은 왜 딸의 공부를 방해하나?…속마음 전하며 눈물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김지연이 전교 부회장이 된 딸에게 '도와주지 않겠다'거나 '공부하지 마라'는 식의 모습을 보인다. 김지연은 이렇게 할수 밖에 없는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인다.

27일 방송되는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는 1997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 배우 김지연과 엄마의 외모를 쏙 빼닮은 붕어빵 딸 이가윤 양이 동반 출연한다.

'가장 보통의 가족' 김지연 [JTBC]

이날 김지연은 평소의 세련된 모습과는 달리 꾸밈없는 털털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드러낸다. 또한 사춘기 소녀 가윤에게 무관심한 엄마의 모습이 집중 조명된다. 아침 일찍 일어나 부지런히 이불을 정리하는 가윤과 달리 김지연은 늦잠을 잔 후 씻지도 않고 방에서 계속 TV를 보며 상반된 모습을 보인 것.

또한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딸의 공부를 말리는 김지연의 행동에 모녀 갈등은 최고조에 달한다. 김지연은 공부 중인 가윤에게 “공부하지 마라”“수학은 포기해라”라며 공부를 방해한다. 심지어 전교 부회장이 된 가윤에게 “중3 때는 전교 부회장을 하면 안 된다”, “엄마는 도와줄 수 없다”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인다. 모녀 사이에 어색한 기류가 흐르는 가운데, 과연 딸의 공부를 자제시키는 김지연의 속마음은 무엇일까.

모녀의 일상을 본 오은영 박사는 “이혼 후 엄마 혼자 아이를 키우는 건 어렵다. 엄마 김지연의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눈에 보인다”라며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이에 김지연은 그동안 쉽게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인다.

김지연·가윤 모녀의 리얼 일상과 싱글 맘, 싱글 대디를 위한 오은영 박사의 특급 조언은 27일(토)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