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부천시 함께 한다"…이재명·장덕천 '재난기본소득' 논란 일단락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장덕천 부천시장의 재난기본소득을 둘러싼 논란이 일단락됐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재난기본소득 추진하면서 부천시를 제외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장덕천 부천시장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이재명 지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재난기본소득은 시·군을 통해 집행해야 한다"며 "도의 결정에 반해 87만 시민에게 지급하지 말고, 소상공인 2만명만 골라 400만원씩 몰아주자며 반대하는 부천시가 동의할 때까지 다른 시·군에 대한 집행을 지연시킬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아이뉴스24 DB]

이어 "87만 도민 모두에게 10만원을 지급하는 도 정책과 달리 소상공인 2만명을 골라 400만원씩 지급하고 싶으면, 이미 결정된 도 정책을 바꾸라는 불가능한 요구를 할 것이 아니라 도 정책은 그대로 집행하고 선별지원은 부천시 예산으로 하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100% 경기도 예산인 재난기본소득을 결정 전에 건의하는 것도 아니고, 확정된 후에 SNS에 올려 공개 반대하며 2만 소상공인에게 몰아 지급해야 한다는 부천시 주장은 월권이자 도정방해다"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부천시민을 대표하는 부천시장의 반대는 지방자치 원리상 마땅히 존중해야 하지만, 다수 승객의 신속 구조를 위해 최악을 대비하는 선장의 노력을 감정적 갑질로 매도하지 말아달라"고도 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 여부를 둘러싼 논란은 장덕천 부천시장이 SNS에 올린 글에서 비롯됐다.

장 시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부천 인구 87만명에게 10만원씩을 지급하면 870억원이 소요되는데, 이렇게 하는 것보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는 내용으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이에 경기도는 "부천시처럼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은 빼고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대응해 확산됐다.

논란이 커지자, 장 시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 잘못"이라며 정중히 사과했다. 장 시장은 "제가 올린 글로 많은 혼란이 발생하고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며 "제 의견을 강조하다 보니 장단점에 대한 비교가 생략된 것일 뿐, 재난기본소득 정책 자체가 갖는 의미는 매우 크고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제가 지지하는 정책 중 하나"라는 입장을 내놨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