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금감원, 라임 연루 의혹 청와대 행정관 출신 팀장 보직해임

수석조사역 신분으로 재직 상태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청와대 행정관 출신 김 모 팀장을 보직해임했다. 김 팀장은 대신 수석조사역 신분으로 재직 중인 상태다.

26일 금감원은 인적자원개발실 소속 김 모 팀장에 대해 정상적 직무수행이 곤란하다고 판단해 보직에서 해임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향후 검찰 수사 결과 등에 따라 김 팀장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진=정소희 기자]

김 팀장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를 대량 판매한 대신증권 반포WM센터의 장 모 전 센터장이 피해자와 나눈 대화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막아주고 있다는 취지로 말해 문제가 됐다.

김 팀장은 청와대 행정관으로 파견 근무할 당시 라임자산운용 검사 진행 상황을 문의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른바 라임의 '돈줄'로 불리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해 중순까지 여러 차례 한 유흥업소에서 김 팀장을 만났다는 의혹도 일고 있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