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삼성증권, "신규고객 10명 중 6명은 삼성전자 매매"

한달 새 신규고객 10만명 급증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국내 증시가 폭락하면서 개인 투자자들의 저가매수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가운데 삼성증권의 최근 한달 간 신규고객이 10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신규고객의 60% 이상이 삼성전자를 한 번이라도 매매했다.

26일 삼성증권은 최근 1개월 새 지점 대면과 비대면 계좌개설을 통한 신규고객이 10만명 넘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분기(1~3월) 신규고객이 월 평균 3만명에 그쳤던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사진=삼성증권]

특히 지점 대면의 경우 올해 들어서만 1만1천명 늘면서 지난해 삼성증권 전체 지점에서 개설된 계좌 건수의 절반에 육박했다.

이들 비대면 계좌개설 신규고객은 20대와 30대는 물론 40~50대를 포함한 전 연령대에서 비교적 고르게 분포하고 있단 설명이다.

계좌 개설 이후 실제 거래로 이어지는 경우도 크게 늘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비대면 계좌의 경우 이벤트 등으로 개설은 하더라도 실제 거래하는 비율은 높지 않다"며 "그러나 최근 1개월 간 개설된 비대면 계좌는 절반 정도가 개설 후 실제 거래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눈에 띄는 것은 이들 신규 유입 투자자의 60% 이상이 한 번이라도 삼성전자를 샀다는 점이다. 지점 대면은 68%가, 비대면은 61%가 삼성전자를 매매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삼성전자 주식을 삼성증권에서만 살 수 있다고 잘못 알고 있는 투자자들의 영향도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일부 지점에서는 고객이 몰려 번호표가 많이 발부돼 업무 과부하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