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서지현 검사, 법무부 'n번방' 디지털 성범죄 대응 TF 합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검찰 내 성추행 폭로로 한국 사회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검사(47·사법연수원 33기)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법무부 태스크포스(TF)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법무부에 따르면,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지현 검사는 법무부가 자체 대응을 위해 이날 꾸린 15명 규모의 TF에 대외협력팀장을 맡는다. 총괄팀장은 진재선 정책기획단장이 맡는다.

서지현 검사. [뉴시스]

이번 TF 구성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4일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미온적 대응이 빚은 참사"라며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의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서 검사는 다른 정부 부처와의 협의 업무를 주로 하면서 필요할 때 언론 홍보 업무도 맡을 것"이라며 "n번방 사건 관련 범정부 TF가 꾸려지면 법무부를 대표해 참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을 두고 한국 사회가 인터넷 성범죄를 제대로 처벌해오지 않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온 서 검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범죄단체 조직죄를 적용한다면 형법상 최대 무기징역까지도 선고가 가능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은 전날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유현정 부장검사)를 중심으로 검사 등 21명 인원의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꾸려 조주빈 관련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