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부부의세계' 박해준 "대본 너무 훌륭해, 잘해낼 자신없어 부담컸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해준이 '부부의 세계' 출연 전 부담이 굉장히 컸다고 밝혔다.

박해준은 2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제작발표회에서 출연 계기에 대해 "대본을 괜히 봤다 싶었다. 너무 훌륭해서 잘해내면 좋겠는데 자신이 없더라. 두려웠다"고 말했다.

배우 박해준이 '부부의 세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JTBC]

이어 박해준은 "감독님을 만나 설득을 당했다. 너무 하고 싶은데 제 능력이 모자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도망가고 싶었다"며 "지금은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평생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을까'하는 감정을 만나게 되니까. 하지만 첫 선택은 굉장히 힘들었다. 너무 부담스러웠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BBC 최고의 화제작이자 수작으로 손꼽히는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는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와 박해준이 한순간에 무너진 사랑 앞에 진실을 좇으려는 지선우와 찰나의 배신으로 늪에 빠진 이태오를 맡아 차원이 다른 호흡을 보여준다. 특히 김희애는 4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해 기대를 모은다.

또 박선영과 김영민이 자신의 세계를 지키기 위해 비밀을 알고도 눈감는 부부‘고예림과 손제혁을, 이경영과 김선경이 고산의 유지로 강력한 힘과 부를 갖춘 여병규와 엄효정 부부를 연기한다. 여기에 한소희, 심은우, 이학주, 채국희, 서이숙, 이무생, 정재성, 박충선 등 연기파 배우들과 대세 신예들이 곳곳에 포진해 이들 부부와 긴밀하게 얽혀나가며 감정의 깊이를 증폭시킨다. '부부의 세계'는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부부의세계' PD "6회까지 19금, 너무 리얼해서 더 자극적"

    '음주운전' 환희, 자필편지 사과문 게재 "힘든 시기 물의 사죄"(전문)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