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한 줄기 단비"…서울시 '코로나' 지원책에 소상공인 '환영'

신속 대출 처리 조치로 숨통 트일 듯…인원감축 등 추가 방안 마련 요구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서울 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5조900억 원의 자금을 풀기로 하자 가맹점주들이 환영의 뜻을 표했다. 매출 감소로 무너져가는 가맹점주 등 자영업자에 서울시가 그나마 한 줄기 단비를 내렸다며 반기는 기색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달 5일부터 긴급경영안정자금 5천억 원을 우선 지원한 데 이어 지난 25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5조900억 원의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대출을 신청하면 두 달씩 걸리던 기간도 10일 이내로 줄이기로 했고, 은행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을 3~4회 방문해야 했던 것도 은행 1~2회 방문으로 간소화시켰다.

이를 위해 오는 4월부터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564개 지점에서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를 설치하고 각 지점별로 전담 직원을 배치키로 했다. 보증재단은 보증심사 처리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인력 총 300명을 기간제로 채용한다.

'코로나19'로 텅 빈 명동 상권 전경 [사진=아이뉴스24 DB]

서울시의 이 같은 방침에 영세 자영업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다. '코로나19' 이후로 피해가 극심했던 상황에서 서울시의 지원으로 당장 급한 불은 끌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는 "이제까지 자영업자 대출지원을 골자로 한 수 많은 정부 대책이 나왔지만, 대출신청 시 온갖 절차와 엄격한 심사 등으로 기간이 오래 걸리고 실제 대출로 이어지는 경우가 미미해 실효성이 없었다"며 "이번 조치로 고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서울시 외 다른 지자체·중앙정부 등으로 이 같은 움직임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맹점주들은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만큼 대출 지원 외에도 다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정부가 운영자금 확보에 대한 대책은 많이 내놓고 있지만, 영업시간을 축소하지 않고 유지를 하거나 인원 감축 없이 고용을 유지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은 아직까지 미비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최근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가맹점주 3천464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97%가 '코로나19'로 매출 감소가 나타났다고 응답했다. 이에 따른 피해에 구체적인 대응(예정)을 하고 있는 가맹점주들은 56.2%로 집계됐다. 또 세부적으로는 영업시간 등 축소(36.2%), 인원감축(29.7%), 대출 등으로 운영자금 확보(18.1%), 휴·폐업(4.3%), 기타(1.3%)순으로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는 "침체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가 시행하고 있는 여러 정책들은 어느 정도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도 "인원 감축에 대한 대안은 마련돼 있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영업자가 인원 감축을 하면 이는 곧 바로 실업문제로 이어져 사회에 부메랑으로 다가올 것"이라며 "서울시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대출 신속·간소화 정책과 효율적인 재정정책, 고용 유지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 등이 보완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가맹점주 18% 코로나19에 "매출 51% 이상 감소"

    '코로나19'로 전국 가맹점 매출 급감…정부 대책 마련 촉구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