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박지윤 SNS 논란' 최동석 아나운서 "적절치 않은 처신, 반성하고 주의할것"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KBS 최동석 아나운서가 코로나19 확산 속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하는 시청자들의 지적에 "반성하고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26일 KBS는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알려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KBS는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방송인 박지윤과 KBS 최동석 아나운서 부부.

이어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다"며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독려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여행을 떠난 SNS 인증샷으로 뭇매를 맞았다. 비공개 계정 전환 속 사과글을 올렸지만 KBS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뉴스 하차 요구가 거세지며 논란을 자아냈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박지윤,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설전…이틀째 논란ing


    박지윤, SNS 인증샷 논란에 사과 "주의하겠다"…최동석 앵커도 입 열까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