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이재명 "재난기본소득, 부천 빼고 지급"에 입장바꾼 장덕천 부천시장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1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다소 비판적인 의견을 제시했던 장덕천 부천시장이 결국 입장을 선회했다.

장덕천 시장은 "모든 사람들에게 10만원씩 주는 것보다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에 경기도가 부천시 등 반대하는 지자체엔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고, 결국 장 시장은 "도 차원 지원안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입장을 바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아이뉴스24 DB]

장 시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 제하의 글을 올려, "부천 인구 87만명에게 10만원씩 지급하면 총 870억원이 소요된다. 이렇게 하는 것보다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고 본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기본소득을 주는 이유는 소비를 늘려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무엇이 더 중요한지 매우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가 주도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방식보다 소상공인에 지원을 집중하는 형태가 보다 효과적이라는 취지의 반론을 편 것으로 보인다.

그러자 경기도는 부천시를 거론하며 반대 의견을 낸 관내 지자체 대신 여주시처럼 재난기본소득을 더 주는 곳에 추가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되자, 장덕천 시장은 25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지원안이 만장일치로 의결됐다. 도 차원의 지급에 대한 협의가 완료된 것으로 시장으로서 더 이상의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부천시는 (재난기본소득의) 빠른 지급과 효과 최대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