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대한항공 임원, 4월부터 월급 30~50%반납…추가 자산매각

비상대책위원회 구축하고 전사적 대응체계 마련·시행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대한항공의 모든 임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에 따라 급여 반납을 시작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4월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반납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와 별도로 재무구조개선을 위한 자구 노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에 더해, 추가적인 유휴자산 매각을 통해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임원들이 급여 30~50%를 반납하며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나선다. [출처=대한항공]

대한항공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처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및 실무 태스크포스(TF)를 만드는 등 전사적 대응체제를 구축해 사안별·시점별로 세부 대책을 시행해 나가고 있다.

또한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유휴 여객기의 화물칸을 이용해 항공화물을 수송하는 등 발상의 전환을 통한 영업활동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전날 아시아나항공도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최소 15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하고 임원들도 급여 60%를 반납하는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강길홍기자 slize@inews24.com


    대한항공 정지석 "어떻게 하든 빨리 결론이 나야죠"

    이스타항공, "3월 급여 지급 어려워"…4월 노선 전면 중단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