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배우 백수련, 남편 故 김인태 향한 그리움…"대단한 사람이었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백수련이 남편 故 김인태를 향한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백수련은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한 사업이 사기 등으로 실패해 100억 원의 빚을 졌었다"고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어 "그때 뭔가 하지 않으면 안 되니까 장사를 시작한 거지. 나는 장사하기 싫었다. 아무것도 모르니까. 그러니까 사기를 당할 수밖에 없는 거야. 사기당하고 또 사기당하고 (빚이) 100억원 정도 됐지"라고 추가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후 이경표는 제작진에게 "나는 김인태 회장님이 대단하신 것이 백수련 선생님께서 그렇게 큰 액수의 보증을 잘못 서서 빚을 떠맡게 됐는데도 그것에 대해서, 다른 사람들은 '당장 이혼하자'라는 이야기부터 나오잖아. 그 분은 그런 말을 한 마디도 안 하셨다"고 알렸다.

이에 백수련은 "한 마디도 안 했다. 대단한 사람이지. 누가 그러더라고 (집에서) 안 쫓겨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하라고. 그래서 남편이 병에 걸린 거야. 스트레스성 파킨슨병이라고 하더라고"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술을 마시고 사람들하고 어울렸으면 (스트레스) 해소가 되잖아. 그런데 술도 못 하지 담배만 하루에 네 갑씩 피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