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최기영 장관, '코로나19' ICT업계 피해 실질적 지원 약속

코로나19로 인한 ICT업계 피해최소화를 위해 민관 머리 맞대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4일 본투글로벌센터 및 K-ICT디바이스랩에서 ICT분야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대표들을 만나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 청취 및 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11개의 중국 진출 또는 거래 중인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대표와 과기정통부 유관기관인 KAIT, KOSA, IITP, NIPA, 본투글로벌센터 등이 함께 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좌측 두번째) [사진=과기정통부]

최 장관은 ICT업계의 대중국 수출입의존도가 3~40%에 이르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업력이 짧고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어려움이 클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ICT업계의 피해에 대해 실질적 지원방안이 마련되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시적인 글로벌 밸류체인에 대한 충격에도 우리 ICT산업이 튼튼하게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기정통부는 내주 예정된 '제2차 ICT 대응반 회의'를 통해 ICT업계 지원방안을 구체화 할 것이며, ICT업계의 글로벌 밸류체인 연구에도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KT멤버십 이용 보니…'코로나19'로 OTT·배달 인기


    경기도, ‘코로나19’ 취약계층 마스크 조기 보급에 191억 원 긴급 투입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