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애플, 올 시가총액 2조달러 근접

아이폰 모델 다각화·웨어러블 강세·서비스 사업 호조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알파벳의 시가총액이 1조달러에 진입한 가운데 애플의 시가총액도 올해 2조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됐다.

루프벤처스 애널리스트 진 먼스터는 투자 보고서에서 2020년 애플은 탄탄한 성장동력에 힘입어 주가의 급상승으로 시가총액이 2조달러에 근접할 것으로 점쳤다.

그는 애플이 아이폰을 기존 3개 모델에서 더 많은 5개의 모델로 출시하여 아이폰 판매를 촉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이폰은 그동안 애플의 효자상품으로 회사성장을 견인해왔으나 지난해 높은 가격으로 인해 판매가 부진하여 입지가 좁아졌다.

올해 애플의 시가총액이 2조달러에 근접할 전망이다 [출처=팀 쿡 트위터]

대신 에어팟같은 웨어러블 기기의 매출이 큰폭으로 늘면서 이들 제품이 애플의 중요한 성장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진 먼스터는 올해도 웨어러블 기기의 성장세가 이어져 회사매출 성장에 일조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 해소로 올해 애플의 중국 매출이 회복세를 띌 것으로 예상됐다.

암시 모한 뱅크오브아메리카 애널리스트는 2020년에 5G폰 출시로 애플의 아이폰 매출이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올 가을 첫 5G 아이폰이 2천만대 판매될 것으로 봤다.

시장분석가들은 이런 다양한 이유로 애플의 이익이 크게 늘며 애플의 주가가 현재보다 15% 오른 36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 경우 애플의 시가총액은 1조7천억달러로 2조달러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애플, 에어팟 등의 인기로 내년 실적도 '화창'


    애플, 中사업 부진 '인도'서 돌파구 찾는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