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그것이 알고싶다'(그알),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 의심 용의자 "나는 겁이 많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15년 전 발생한 미제사건 '신정동 연쇄살인 및 납치 미수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되는 인물들의 몽타주가 처음 언론에 공개됐다. 신정동 엽기토기 살인사건 의심 용의자로 지목된 남성은 "나는 겁이 많아서 누구를 죽이지를 못하겠다"고 해당 사건과 무관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탐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에서는 '두 남자의 시그니처 엽기토기와 신발장, 그리고 새로운 퍼즐'이라는 제목으로 신정동 연쇄살인‧납치미수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S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그알' 측은 해당 사건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는 새로운 제보자와 함께 용의자의 몽타주를 공개했다.

2005년 6월, 양천구 신정동에 거주하던 20대 여성 권모양은 인근 주택가에서 쌀 포대에 끈으로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5개월 뒤인 11월 40대 여성 이모씨도 비슷한 방식으로 유기됐다.

범행이 일어난 시기와 장소, 수법이 일치해 이른바 '신정동 연쇄살인'으로 불리며 관심을 모았지만, 범인을 특정할 만한 단서는 나오지 않았고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2015년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에서는 2006년 5월 신정역 인근에서 한 남자에게 납치되어 다세대 주택 반지하 집으로 끌려갔다가, 범인이 틈을 보인 사이 가까스로 탈출한 박 씨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박 씨는 피신하기 위해 숨은 2층 계단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부착된 신발장을 봤고, 집 안에 수많은 노끈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또 반지하에는 자신을 납치한 남자 외에 또 다른 남자가 있었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그러나 재수사에도 사건의 실마리는 풀리지 않았다.

그런데 약 5년 후, 용의자를 목격했다는 새로운 제보자가 나타난 것이다.

군대 전역 후 케이블TV 전선 절단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강민석(가명) 씨는 2006년 9월경 신정동 한 다세대 주택을 방문했을 때, 작업하기 위해 올라간 2층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붙어있는 신발장을 봤다고 말했다.

또 그는 신발장뿐 아니라 그 집 구조에 대해서도 자세히 기억해냈는데, 놀랍게도 3차사건 피해자 증언과 일치하는 부분이 많았다.

더 놀라운 것은 그곳에 살던 남자를 마주쳤고, 작업하기 위해 따라 들어간 반지하 집 안에 노끈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는 사실이었다.

제작진은 전문가 도움을 받아 강 씨 기억 속 남자의 몽타주를 그려내고, 함께 신정동 집을 찾아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부산에서 근무하고 있는 한 형사는 과거 신정동 인근에서 성폭행 전과가 있었던 2인조가 이전 사건들의 용의자로 의심된다고 제보했다. 이에 따르면 장석필(가명)과 배영호(가명)는 2008년 두 차례의 강도강간 범행을 함께 저질렀다.

수사가 진행되면서 검거된 2인조 중 한 명은 신정동에 거주했고, 피해 여성 중 한 명 또한 신정동 1차 살인사건 피해자 권 양 집에서 가까운 곳에 거주한 사실이 밝혀졌다.

'그알' 제작진은 출소한 배 씨의 집을 수소문해 찾아갔다. 배 씨의 집에는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의 생존자와 제보자가 언급했던 끈들이 널브러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배 씨는 끈의 정체에 대해 "막노동일 하고 전선 관련된 일 해서 그냥 갖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 씨는 "저는 겁이 많아서 누구를 죽이지도 못하겠다. 누가 말을 해서 내가 만약 진짜 했다 치자. 그랬을 때 '했다' 그럴 사람이 누가 있겠나. 세상 천지에 나는 반지하 같은 데 그냥 살라고 해도 잘 안 산다"라고 신정동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