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LH, 임대주택 빈집 활용 '세대통합 평면' 주택 공급

시범사업으로 대전둔산3단지 12세대 우선 공급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LH가 영구임대 아파트의 빈집을 통합해 다자녀가구 등에 공급하는 '다자녀가구 맞춤형 세대통합 평면'을 개발했다.

LH는 '세대통합 평면' 시범사업으로 대전둔산 영구임대 단지에서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노년층부터 청년층까지 함께 어울리며 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지역사회와 화합하는 영구임대 아파트를 만들기 위해 추진됐다.

LH는 영유아 등 다자녀 세대가 영구임대 아파트에 입주 신청할 경우 최소 평형인 26㎡형 주택보다 더 큰 면적의 평형을 선호하는 점에 착안해, 방이 한개인 26㎡형 주택 2세대를 방 세개짜리 52㎡형 주택으로 통합했다. 다자녀 가구 등에 우선 공급하고 다양한 세대가 어울려 사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영구임대 세대통합 전후비교. [사진=LH]

세대통합 평면이 적용되는 시범단지는 대전광역시 서구 월평동의 대전둔산3 영구임대 아파트로, 입지여건이 우수하고 입주대기 수요 중 미취학아동 가구가 많은 점이 특징이다.

LH는 지난달 대전둔산3단지의 빈집 중 2세대가 서로 맞닿아 있는 24세대를 '12세대의 52㎡형 주택'으로 통합하는 공사를 완료했다.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 저소득가구 중 영유아가 있는 30~40대 신혼부부와 다자녀가구에 우선공급하기로 했다.

임대료는 보증금 500만원에 월임대료 9만9천원 수준이며, 지난달 26일 입주자 모집 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11일부터 20일까지 입주 신청을 받는다.

한편, LH는 오는 13일 보다 많은 입주희망자들이 새로운 평면을 직접 살펴볼 수 있도록 대전둔산3 단지내 세대통합형 임대주택 견본주택이 개관할 예정이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변창흠 LH 사장 "신남방 핵심 국가들과 협력 확대"


    LH, '도시재생 전문인력' 양성방안 모색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