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애플, 전 아이폰 CPU 설계 책임자 제소

애플 퇴사 직원 채용 계약 위반…현지법에 저촉 반박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애플 CPU 아키텍트 출신으로 데이터센터용 칩 개발업체인 누비아를 설립한 제라드 윌리엄스 3세가 애플로부터 소송을 당했다.

애플인사이더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전 아이폰과 아이패드 전용 프로세서 설계팀 수장이었던 제라드 윌리엄스 3세를 계약위반으로 제소했다.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 고등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제라드 윌리엄스 3세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2월 애플을 퇴사한 후 데이터센터칩 개발업체 누비아를 세웠고 애플에서 함께 일했던 직원들을 대거 고용했다고 주장했다.

제라드 윌리엄스 3세가 이 과정에서 자신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애플 재직시에 CPU 설계팀원들과 회사이직을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전 아이폰 CPU 설계 책임자를 계약위반으로 고소했다 [출처=아이픽스잇]

제라드 윌리엄스 3세가 설립한 스타트업 누비아는 애플 CPU 설계팀 출신 엔지니어들과 기업 소프트웨어 전문가들로 이루어졌다.

누비아 핵심인력으로 제라드 윌리엄스 3세 외에 전구글의 시스템온칩(SOC) 아키텍트 마누 굴라티와 애플, 구글, AMD의 아키텍트였던 존 브루노, 전 레드햇 ARM 아키텍트 책임자였던 존 마스터스, 인텔 마케팅 베테랑 존 카르빌 등이 함께하고 있다.

애플은 제라드 윌리엄스 3세가 애플에서 개발한 기술을 토대로 데이터센터용 칩을 개발했고 이 칩 개발이 늦어진 애플이 이 회사칩을 구입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이 사업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애플은 그와 직원들간에 주고받은 문자를 증거자료로 제시했다.

하지만 누비아는 애플이 고용계약 위반으로 내세운 조항은 미국 캘리포니아주법이 허용하는 사항으로 회사재직중에 창업할동을 금지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고 반박했다. 따라서 제라드 윌리엄스 3세가 애플에 재직하면서 채용을 위한 활동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애플, 2년내 맥에 '인텔' 대신 '독자칩' 채용

    "애플 A12 바이오닉, 데스크톱 CPU에 필적"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