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2019 신뢰받는 미디어 'JTBC'…영향력 미디어 '유튜브' 신규진입

미디어미래연구소, 제13회 미디어어워드 개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가장 신뢰받는 미디어에 'JTBC'가 선정됐다.

미디어미래연구소(소장 김국진)는 11일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제13회 미디어 어워드'를 개최했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미디어어워드'는 바람직한 미디어의 상을 고취하고자 한 해 동안 미디어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수행한 미디어를 평가하여 시상하는 행사다.

김국진 미디어미래연구소 소장 [사진=미디어미래연구소]

미디어미래연구소가 개최한 제13회 미디어어워드는 올해 '가장 신뢰받는 미디어', '가장 공정한 미디어', '가장 유용한 미디어'를 선정해 시상하고, 분야별 8대 미디어를 발표했다. 지상파, 유료방송, 뉴미디어 콘텐츠 우수상도 선정해 시상했다.

미디어의 사회적 가치를 평가해 부문별 최고의 미디어를 선정하는 제13회 미디어 평가조사가 한국언론학회 회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10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진행됐다. 최종적으로 451명의 응답을 얻어 분석을 실시했다.

2019 '가장 신뢰받는 미디어', '가장 공정한 미디어', '가장 유용한 미디어'에 JTBC가 선정되며 4년 연속, 3관왕을 기록했다. '가장 공정성 미디어' 부문에서는 2007년 이래 최초로, JTBC와 YTN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가장 신뢰받는 미디어' 1위를 차지한 JTBC(3.2266)는 비선정성, 신인도, 준거성 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지난해 4위였던 경향신문(3.0683)이 차지했다. 경향신문은 전년대비 평점 하락(-0.16)에도 그 낙폭이 상대적으로 적어 순위가 2단계 상승했다.

신뢰성 부문 8대 미디어는 2018년과 동일했다. 하지만 8대 미디어내에서의 순위변동이 있었고, 특히 8대 미디어 전체 평균점수가 2018년 3.2291점에서 2019년 3.0131점으로 대폭 하락(-0.22점)했다. 평점 3점을 넘긴 미디어 또한 지난해 7개에서 4개로 감소했고 1위를 제외한 미디어들의 순위 변동이 많았다.

3위로 올라선 YTN(3.0656)도 전년대비 평점이 상대적으로 덜 하락(-0.15)하면서 순위가 상승했다.

[사진=미디어미래연구소]

'가장 공정한 미디어' 에는 JTBC와 YTN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JTBC는 4년 연속 1위 자리에 올랐다. YTN은 4년 만에 1위를 차지했다. JTBC(2.9379)는 세부 평가항목 중 견해의 다양성 항목에서 수위를 차지했다. 평점은 전년대비 0.29점 하락했다. YTN(2.9379)은 뉴스 및 정보의 객관성, 균형성, 비편향성 항목에서 수위 자리에 올랐으며, 평점은 전년대비 0.12점 하락했다. 3위는 뉴스 및 정보의 객관성과 균형성, 비편향성 항목에서 상위권에 랭크된 연합뉴스TV(2.7827)가 차지했다.

'가장 유용한 미디어'는 JTBC가 6년 연속 수위 자리를 지켰다. JTBC(3.3592) 평점은 작년보다 0.25점 하락했지만 세부 평가항목 중 뉴스 및 정보의 신속성을 제외한 4개 항목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가장 유용한 미디어' 자리를 지켰다.

2위를 차지한 YTN(3.1508)은 평점은 다소 하락(-0.11)했지만 순위는 1단계 상승했다. YTN은 뉴스 및 정보의 신속성 평가항목에서 수위를 차지했으며 실생활에서의 유용성과 다양성 항목에서 상위권에 랭크됐다.

신뢰성, 공정성 부문에 이어 유용성 부문 역시 전체적으로 평점이 하락한 가운데 MBC와 TV조선만이 지난해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다. 8대 미디어 전체 평균점수는 3.0766으로 역시 전년대비 0.11점 하락했으나 하락폭은 3개 부문 중 가장 적었다.

가장 영향력이 큰 미디어에는 JTBC·'중앙일보'가 1위(영향력 지수 606점)를 기록했다. 또한 '조선일보'·TV 조선(381점)과 CJ ENM(269점)은 지난해에 비해 영향력이 상승했다. 1인 크리에이터를 다수 보유한 유튜브는 TV, 출판 등 문화 뿐 아니라 정치·사회적 이슈에 대해서도 영향력을 발휘하면서 7위(85점)에 새로 진입했다.

2019 미디어어워드에서는 양질의 미디어 콘텐츠 제작을 장려하고 제작인의 창작 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해 2019년 제작·방영 및 서비스된 국내 콘텐츠를 대상으로 유료방송, 지상파, 뉴미디어 영역별 7개 부문 우수 콘텐츠를 선정해 시상했다.

2019년 유료방송 콘텐츠 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은 유재석·조세호의 길거리 토크쇼 tvN '유 퀴 즈 온 더 블럭'과 송가인·정미애·홍자 등의 트롯 스타를 탄생시킨 TV조선 '미스트롯'이 7.8082점으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유료방송 콘텐츠 드라마 부문 우수상으로는 JTBC의 'SKY캐슬'이 선정됐다. 유료방송 콘텐츠 다큐멘터리 부문 우수상은 tvN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순간'이 차지했다.

'먹방', '쿡방'에 이어 '집방' 개념을 도입한 MBC의 '구해줘! 홈즈'가 지상파 콘텐츠 버라이어티 부문 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지상파 콘텐츠 드라마 부문 우수상은 KBS '동백꽃 필 무렵'이 지상파 콘텐츠 교양·다큐멘터리 부문 우수상에는 KBS '밀정 2부작'이 선정됐다.

지난해 신설된 뉴미디어콘텐츠 우수상 수상작은 JTBC 출신의 프리랜서 아나운서 장성규가 다양한 직종의 아르바이트나 직업을 체험하면서 발생하는 에피소드를 담은 디지털 콘텐츠 예능 '워크맨'이 차지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방통위, '2019 미디어·정보리터러시 국제 콘퍼런스' 개최

    허욱 방통위원, 호주 통신미디어청·공영방송 방문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