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펍지, 2020 PUBG e스포츠 운영 계획 발표

PGS 도입 및 연 4회 대회 개최…"생태계 활성화 노력 지속"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펍지주식회사(대표 김창한)는 2020년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UBG) e스포츠 운영 계획을 11일 발표했다.

펍지주식회사는 '펍지 글로벌 시리즈(PGS)'를 도입, 글로벌 규모와 권위를 가진 e스포츠 대회를 연 4회 개최한다. 또 ▲경쟁 구조 개선 ▲출전 프로 팀과 수익 분배 증대 ▲협력사 개최 이벤트 확대 등으로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생태계를 강화한다.

PGS는 4월 독일 베를린을 시작으로 7월, 10월, 11월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열리며, 각 대회마다 전 세계 32개 팀이 출전한다. 11월 개최되는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GC)이 PGS의 대미를 장식하며, 앞선 3개 대회는 그 자체로도 중요하지만 PGC 출전 팀을 선발하는 역할을 해 더욱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사진=펍지]

2020년 첫 번째 대회인 'PGS: 베를린'에 PGC 2019 상위 4개 팀은 자동 출전하며, 28개 자리를 놓고 오는 2월부터 지역별 예선이 펼쳐진다.

이와 관련, 기존 정규 리그 구조는 오픈 예선(Open Qualification) 형식으로 바뀌고, 국내의 주요 변화로는 1기업 1팀 운영 규정이 도입된다. 지역별 예선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2020년에는 기본 상금에 팬들의 크라우드 펀딩을 더해 더 높은 액수의 상금을 조성한다. PGS 각 대회마다 새로운 인게임 아이템 제작과 이벤트 진행을 통한 크라우드 펀딩으로 상금 규모을 늘리고 참가 프로팀의 추가 수익 창출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펍지는 보다 다양한 협력사 이벤트를 통해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생태계를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프로팀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선수들, 인플루언서 등 다양한 배틀그라운드 플레이어가 참가하는 대회 개최를 개방, 보다 다채로운 배틀로얄 콘텐츠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사진=펍지]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