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문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23일 출국

중국 청두서 열려…국제 정세 및 3국 실질 협력 논의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3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고 10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올해 한‧일‧중 정상회의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개최된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및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3국간 실질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한일중 3국 정상회의가 오는 23일부터 이틀간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다고 10일 발표했다. [차이나 데일리]

문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3국 실질 협력을 중점 논의하는 한편,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정세 평가,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정착 위한 3국 협력방안도 협의할 예정이다.

한·일·중 3국 협력체제 2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3국 협력 성과 점검과 향후 발전방향 논의하는 유익한 자리 될 것으로 보인다고 고 대변인이 설명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