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리뷰] 기이한 판타지 속 공감…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명확한 스토리라인에 무대·음악·연기 ‘강·강·강’…앙상블 활약 눈길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독특함을 넘어 기이함을 담아낸 판타지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동화 같은 이야기가 화려한 무대 위에서 중독성 있는 음악과 함께 배우들의 열연으로 펼쳐진다. 그러나 결코 무난하지 않다.

작품은 독일 작가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의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를 원작으로 한다. 그림자를 팔고 부를 얻게 된 페터 슐레밀과 그의 그림자를 산 정체불명의 남자 그레이맨이 그림자를 사이에 두고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페터는 그림자를 판 대가로 금화가 마르지 않는 주머니를 얻지만, 그림자가 없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혐오의 대상이 되고 결국 도시에서 추방당한다. 정상적인 사회로 편입하기 위해 그림자를 되찾고자 하는 페터 앞에 그레이맨이 나타나 영혼을 놓고 두 번째 거래를 제안한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공연 사진. [알앤디웍스]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 사회와 욕망에 대한 집착, 절박한 시점 신념을 흔드는 유혹, 부딪치고 경험하며 깨달음을 얻는 스토리는 이 시대 우리와 닮았다. 이 작품의 개성은 공감을 자아내는 표현방식이다. 누군가에겐 아주 참신하고 매력 있는 작품으로, 누군가에겐 산만하고 기 빨리는 작품으로 느껴질 호불호가 갈리는 뮤지컬이다.

알앤디웍스가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와 ‘셜록홈즈’ 시리즈, ‘더데빌’ ‘HOPE: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에 이어 다섯 번째로 선보인 창작뮤지컬로 역시 독창성을 내세웠다. 정영 작가·오루피나 연출·우디 박 작곡가·신은경 음악감독·채현원 안무가가 의기투합했다. 제작사의 색깔이 뚜렷이 담긴 만큼 마니아들의 호응은 높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공연 사진. [알앤디웍스]

묵직한 기타 사운드 중심의 하드록과 웅장한 오페라 아리아 같은 느낌의 음악들이 귀를 자극하고 감정을 표출하는 대사들이 수시로 터져 나온다. 그림자를 없애기 위해 무대 바닥은 하이글로시로 처리했고 고정된 벽 대신 이동 가능한 LED 벽과 영상, 조명을 사용했다.

그림자를 갖고 있는 인물의 표현은 앙상블 배우들이 담당한다. 실제로 존재하는 사람과 그의 그림자가 짝을 이뤄 대칭으로 무대를 누빈다. 이는 그림자를 잃고 홀로 서 있는 페터와 극명하게 대비된다. 이밖에도 앙상블 김서노·심건우·남궁민희·황보주성·한재용·이종찬·노재현·김정민·박종예·이윤환·임상희·이준원·김수진의 활약은 곳곳에서 예술적 퍼포먼스를 강조한 작품의 매력을 고조시킨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공연 사진. [알앤디웍스]

페터 슐레밀 역으로는 양지원·장지후·최민우가, 그레이맨 역으로는 김찬호·조형균·박규원이 출연한다. 페터의 과거 연인이었던 리나 마이어는 여은·전예지가, 도시 최고의 부자이자 귀족인 토마스 융은 조남희·지혜근이 연기한다. 내년 2월 2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